레스토랑 소개

기타에 대해 총 13건의 검색 결과를 찾았습니다.

  • 쉑쉑버거(Shake Shack Burger) 청담

    조회
    164
    댓글
    1
    찜하기
    0

    뉴욕 메디슨스퀘어 파크의 여유와 감성을 담아낸 버거

    미국의 대표 3대 버거 중 하나인 쉑쉑버거(Shake Shack Burger)가 한국에 들어온다는 말을 듣고 설렌지가 벌써 6년이 흘렀다. 그때 당시, 뉴욕의 야외의 작은 임시매장에서 건강한 재료만으로 만들어진 버거라는 쉑쉑버거 컨셉은 평소, 버거에 대해서 느끼하고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이라는 편견을 충분히 갖고 있는 우리에게는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미국 현지에서도 정식매장들이 속속들이 오픈을 하고, 해외 주요 도시에도 매장이 오픈했다고 하는데, 왜 한국은 안 들어올까 하며 한 때, 해외여행 때마다 현지 매장 앞을 기웃기웃 하던 사람도 많았었다. 그만큼 쉑쉑버거의 한국 입성은 화려했고, 기다림도 길었다. 한국 런칭 후, 오픈시간에 맞춰 몇시간 씩 줄을 섰었다는 얘기는 한 때의 무용담으로 남았지만, 여전히 한국에서 쉑쉑버거가 수제버거카테고리를 완벽히 정착시킨 개척자인 것은 분명하다. 많은 이들이 쉑쉑버거 이전과 이후로 수제버거와 프랜차이즈 버거를 차별화 해 다른 카테고리고 생각하기 시작 했기 때문이다.


    쉑쉑버거의 패티는 남다르다. 일반적인 버거패티와 다르게 레스토랑의 다이닝 메뉴로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 얇디 얇은 패티와 소스 범벅이었던 프랜차이즈 버거들과 확연히 비교되는 패티의 두께와 깊고 건강한 맛은 작은 스테이크를 음미하는 것과 같다. 쉐이크, 감자튀김, 버거 이 단순한 세가지 세트 조합인데 패티의 육즙 때문에 이 맛이 더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육즙의 맛을 살리는 자극적이지 않는 소스들이 이 버거를 계속 찾게 되는 비결인 것 같다.


     


    더욱이 한국의 쉑쉑버거는 한국적인 고유한 메뉴를 꾸준히 개발하고 있다. 짱아찌와 콜라보한 헤리티지 1973버거는 실험적이었지만 맛은 꽤 성공적이었고, 역사 깊은 한정식 레스토랑 “한일관”과 콜라보 한 서울식 불고기 버거는 버거를 먹고 있고 있음에도 잘 차려진 한정식 한상을 대접받은 느낌이었다. 막걸리 쉐이크 부터, 최근 시즌음료로 추가된 하동녹차 쉐이크까지 재료를 다양해 해 내놓는 쉐이크는 독특하면서 창의적이었다. 몇 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면, 초심도 차츰 안개처럼 흐려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오랜만에 방문한 쉑쉑버거 청담점의 모습은 초창기 오픈 당시의 열정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미국 뉴욕의 감성을 고대로 담아 내기 위해 부단히도 노력했던 스테프들의 노력의 흔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여전히 고급 패티만을 고집하는 쉑쉑버거의 정신이 버거의 맛에 고스란히 베어 나오는 것은 한번이라도 먹어본 사람은 단번에 알 수 있다.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음식인 햄버거에 건강한 정신과 맛을 담아, 햄버거를 컨템포러리 디쉬로 변모시킨 뉴욕의 감성을 느끼고 싶다면, 오늘은 쉑쉑버거로 발걸음을 향해 보자! 


     


    글 by Claire


    Photo by WJ Studio

    청담
    더보기
  • 롯데리아 선릉

    조회
    117
    댓글
    1
    찜하기
    0

    누구나 아는 그곳의 새로운 감성

    MZ세대의 감성과 비대면 시대의 만남


     


    키오스크 주문에서 비대면 픽업박스, 딜리버리 냉장고까지


    어느순간에도 롯데리아 직원을 만나지 않고 주문부터 시식까지 끝낼 수 있다. 


    전국의 1330여개나 되는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체인점 답게 시대의 변화를 빠르게 읽고 매장에 반영하고 있다. 


    1인 점심식사가 많은 패스트푸드 점 


     

    선릉
    더보기
  • 롱위켄드 (Longweekend) 광화문점

    조회
    422
    댓글
    1
    찜하기
    0

    누구에게나 안식처는 필요하다-롱위켄드

    서울의 대표적인 비즈니스 지역은, 광화문, 여의도, 강남 이 세 곳이다. 그 중에서 광화문은 다른 두 곳과 다르게, 대한민국의 수도의 중심이라는 역사와 전통에 걸맞게 정부기관, 해외 관공서, 한국 유수 대기업 등이 즐비하다. 바쁘다는 말이 사치일 정도로 치열한 전투를 벌이는 곳이라는 말이기도 하다.


    그 안에는 매일 같이 하루를 묵묵히 견뎌 내는 “미생”의 존재인 직장인들이 있다. 회사는 일을 하는 곳이지만, 일도 해야 하고, 인간관계도 있어야 하며, 간혹 가다 치사한 정치 게임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하루 종일 전쟁 같은 치열한 일터에서 상처받은 마음을 조용히 달래 줄 수 있는 은신처가 모든 직장인에게는 필요하다.


    광화문 뒷골목에 자리한 “롱위켄드”는 이런 광화문 직장인의 마음을 따듯하게 알아주는 곳이다.  하루동안 짊어졌던 묵직한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이제 그만 맛있는 음식을 먹을 시간이라고 손짓하고 있다. 인디언핑크의 이국적인 색감의 벽을 뒤로 하고 들어서면, 요란하지 않고 다정하게 귀한 손님을 모시듯 환대를 해준다. 편안하지만 세련된 분위기는 어지러운 마음을 스리 슬쩍 내려놓게 만든다. 마치 해리포터의 킹스크로스역의 9¾승강장을 통과한 것처럼, 복잡한 광화문의 속내는 잊혀지고, 순식간에 캐나다의 어느 작은 코지하우스로 이동한 것 같다.


    한남동에서 옮겨온 젊은 쉐프팀이 만들어낸 점심의 솥밥 메뉴들은 모두 만족스럽다. 거창하지 않지만 정갈한 한 상차림 메뉴들은 그 어느 하나 맛이 빠지지 않고 조화롭다. 한국 고유의 맛을 살리면서도 실험적인 재료들로 최상의 조합을 만들어 낸다. 소고기&가지 솥밥의 고기는 풍부한 재료들과 함께 섬세한 소스의 맛이 일품이다. 저녁에는 단품 메뉴 없이, 코스메뉴로 준비되어 있다. 섬세한 디테일과 독특한 재료들의 만남은 식사를 한층 풍요롭게 만들어 준다. 캐나다산 척아이롤과 표고 등으로 만들어진 배추만두는 새로운 소울푸드의 등장이라고 해도 과한 찬사가 아닐 듯 하다. 요리에 문외한인 사람도 집에서 직접 해 먹고 싶다 라는 강한 의지를 갖게 하니 말이다. 가장 마지막에 코스의 대미를 장식하는 김소스와 함께 서빙된 우대갈비 & 솥밥은 이 코스가 무엇을 표현하고자 했는지를 가장 명확하게 보여준다. 한국의 전통적인 식재료들과 캐나다산 소고기를 베이스로 한 양식요리의 크로스오버와 같은 만남은 한식의 고차원적인 변화와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음식으로 오감을 즐거움을 선사해 주는 롱위켄드는 사막 같은 광화문의 작은 오아시스 같은 곳이다.  그곳에는 우리가 그토록 찾는 행복과 여유가 있다. 회사에서 일에 지친 동료나 친구가 있다면, 오늘은 손을 잡고 롱위켄드로 작은 짧은 휴식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한다.


     


    글 BY Claire


    Photo By WJ STUDIO


     


     


     


     


     


     

    광화문점
    더보기
  • 한신포차 논현점

    조회
    2158
    댓글
    0
    찜하기
    0

    모든 청춘들의 흥겨운 만남의 장소. 특히나 육전의 맛이 기가 막히게 뛰어나는 곳.

    논현점
    더보기
  • 하나샤브샤브 노원점*

    조회
    444
    댓글
    0
    찜하기
    0

    깔끔한 세이로무시와 시원한 국물맛의 샤브샤브를 즐길 수 있는 곳. 양도 넉넉하고 가격도 실속있는 곳. 

    노원점*
    더보기